Thursday, May 24, 2007

스쳐지나간 인연

My life is brilliant.
My love is pure.
I saw an angel.
Of that I'm sure.
She smiled at me on the subway.
She was with another man.
But I won't lose no sleep on that,
Cause I've got a plan.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it's true.
I saw your face in a crowded place,
And I don't know what to do,
'Cause Ill never be with you.

Yes, she caught my eye,
As I walked on by.
She could see from my face that I was,
Flying high,
And I don't think that I'll see her again,
But we shared a moment that will last till the end.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it's true
I saw your face in a crowded place,
And I don't know what to do,
'Cause Ill never be with you.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You're beautiful, it's true.
There must be an angel, with a smile on her face,
When she thought that I should be with you.

But it's time to face the truth,
I will never be with you.


얼마전에 멀리 여행을 떠났을때, 그곳에서 진심으로 마음에 들어오는 사람을 봤다. 내가 원하던 그대로의 모습으로 너무 소극적이지도, 대담하지도 않은 자세와 상냥하면서도 강한, 그리고 그보다도 더 단정할수 없을 만큼 깔끔한 차림새... 내가 사람을 볼때 살펴보는 모든 면에서 마음에 들어버렸다.

말을 걸어보고 싶었지만, 어떤 사람인지 알고 싶었지만, 너무나도 당연한것 처럼 그사람의 손가락에 반짝이던 금반지를 보고 어쩔수 없이 아쉬운 마음으로 돌아와야 했다.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후, 그 아쉬운 마음에 오랫동안 가슴앓이를 할것 같았지만, 이상하게도 오히려 홀가분한 느낌이 든다. 그때의 경험 후 이제는 그런 완벽한 이상형에 대한 미련을 버린것이다. 지금까지의 '내가 원하는 사람'이 아닌 '나를 원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줄 준비가 된것같다.


이제는 너를 받을 준비가 된 것 같아.
하지만 넌 이제 아닌가봐..

2 comments:

hannah said...

아하...?..

Peter Park said...

하하.. 바보..